아웃백에 도전한다

http://flvs.daum.net/flvPlayer.swf?vid=hvKS23xhaKs$


사진출처: 조선닷컴(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7/01/16/2007011600761.html)

지난 주말 정동도서관 갔다오던 길에
이 포스터를 발견했다.
청계천 여기저기와 종로길들을 도배해 놨다.
한강로에 현수막으로 붙어있는 것도 봤다.

조금 찾아보니
‘후터스’가 한 짓이라는 이야기도 있고 (개인적으로 왠지 후터스는 아닐 것 같다)
‘아웃백’의 티져광고라는 이야기도 있다.
빕스 아니냐는 말도 있는데,
빕스 자체적으로는 이미 아웃백을 이겼다고 생각하고 있는 분위기니 아닐 것 같다.
아니면 아예 새로운 플레이어일수도 있겠다.

누구짓일까 🙂  

1/31
덧붙입니다.

먹는언니님의 포스트를 통해 결론적 기사를 접했습니다.

레스토랑의 티져광고, 나쁘지 않은데
홍보실이 발칵 뒤집혔네 어쩌네 낚시성 보도자료를 뿌린 건 무척 괴씸합니다.
그저 한 번 검색어에 오르긴 하겠지만
런칭도 아니고, 이미 한 번 상한가를 치고 내려오는 시점에서
이런 티져 광고가 무슨 효과가 있을지도 의문스럽습니다.

0 thoughts on “아웃백에 도전한다

  1. 네이버 블로그 검색 결과 아웃백의 자작극이란 썰이 가장 유력합니다만,
    광고주가 아모제라는 이야기도 있는 관계로 아직 결론은 안 났다는 거!

    1. 순식간에 지나가서 사진을 못 찍었는데
      이놈의 정체는 먹는언니님 말대로 아웃백 지들의 광고였습니다.
      버스에 붙어있더구만요.
      아웃백 vs. 아웃백 이라구요.
      뭔가 맥빠져부러~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