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 생각

오랜만에 Linkedin에 들어갔다가 익숙한 이름을 보았다.

철 없을 때 환상을 품었던 대상이
어떻게 나이 드는지 알 수 있는 건 좋을까 나쁠까.

내가 고3때 그는 맑은 얼굴을 하고, 학점을 잘 받았다고 좋아하던 대학생이었다. 빈 소년 합창단 같은 목소리로 부르던 수수한 노래가 해가 지던 운동장이랑 겹쳐진다. 잘 부르는 노래는 아니었지만 사람을 위로해버리는 힘이 있었는데.

아이고,
시간이 무례하게 흘렀다.

7 thoughts on “옛날 생각

  1. 옛생각을 할때면 붙잡을수없는 시간의 무례함을 발견하곤 하죠^^
    블로그 타이틀이 바뀌었네요! 비트윈페이지~, 뭔가 있었구나ㅋ

    Like

  2. 김원준 좋아하는 짝에게 “저질”이라고 함부로 말한 뒤 전람회 권했다가 따당한 기억을 간직하고 있음.

    Like

  3. 눈팅는 지나가던 고1 학생입니댜 ㅋㅋ
    글들이 정말 아름답고 재밌어서 어떻게 가장 최근 포스트에서 여기까지 읽게 되었네요

    철 없을 때 환상을 품었던 대상이
    어떻게 나이 드는지 알 수 있는 건 좋을까 나쁠까.

    라고 하셨는데 글만으로도 ‘이 사람 정말 멋있는 사람이구나’라는 환상을 주시는 멜님은 나이가 들어서도 그 멋짐이 유지될것 같아서 부러우면서도 기분 좋네요
    부디 오랫동안 좋은 글 많이 남기셔서 많은 이들 기분 좋게 해주세요 ^^

    Lik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