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과 귀로 나를

사진 폴더를 훑어 보다가, 갑자기 이 사진이 눈에 들어왔다.
야 서로를 보는 시선 참 다정도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그리고. 며칠전 연리목이 보낸 문자를 씹었다는 걸 깨달았다.
우울할 때 마다 위안받고 있는 엄청난 선물을 받았는데도!

미/안/해

1233856582.mp3
팟캐스팅 할 때 시그널로 쓰겠다고
날 생각하며 노래를 맹글어서 내놓아라 땡깡피웠더랬다.

유진 목소리가 이렇게 예쁘고 귀엽고 상냥했었나 새삼스럽다.
사랑에 빠진 탓이야 맘대로 결론 내린다.

눈과 귀로 나를 잡아주는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을 자꾸 되새길 필요가 있다.

“눈과 귀로 나를”의 8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