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 과학하는 사람에 대한 존경

0135307959

 

나는 상태가 정말 심각한 우뇌형 인간이었다. 중고딩 내내 오직 수학 과외만은 쉬지 않고 받았는데도 결국 틀렸던 문제는 죄다 수1에 집중되어 있었다. 반면 언어나 외국어 같은 건 남들은 이걸 왜 틀리는 걸까 이해가 안되게 그냥 이게 답인 거 같아, 하고 풀면 그게 답이었고. 날 구원해 주지 못한 과외 선생님은 결국 수학으로 박사까지 받고 금융권에서 일하고 있다.

대조적으로, 동갑이지만 몇 개월 먼저 태어나 내게 오빠로 불리우는 사촌은 과학고에 가고, 물리 올림피아드인가 뭐 그런 종류의 상을 받고 서울대에 갔다. 난 이 오빠와 나를 늘 비교하며 괴로웠던 것 같다. 모의고사 본 날, 고등학교 교장이던 큰아버지가 전화하셔서 점수를 물으시면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대답하던 그 눈물나게 속상하던 기분. 그치만 내내 수학 문제집만 쌓이게 풀어봐도, 점수는 별 차이가 없었다. 시험을 볼 때면 숫자들이 눈에 들어오는 순간 가슴이 쿵쿵 뛰면서 이 한 바닥에서만 몇 문제나 틀릴까 하며 두려웠다.

나는 왜 이렇게 공부를 못할까..(아직도 그렇겠지만 이과 가는 애 = 공부 잘하는 애라는 등식이 있었으므로)라고 매일 생각했다. 아직도 과학고를 나와서 KAIST를 가거나 한 사람들을 보면 조금 무섭달까, 나랑은 다른 사람이라는 생각이 든달까, 아무튼 좀 과장해서 이야기하면 존경스럽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오늘 운동하면서 내내 생각했다. 내가 하필 이바닥으로 흘러와서 수많은 좌뇌형 인간들과 부대끼게 된 게 내 이런 컴플렉스랑은 상관 없을까? 하고. 엔써미 이바닥인터뷰 / 간담회에서도 생각했다. 아 이 사람들 학교 다닐 때 수학과학 얼마나 잘했을까, 대단해…하면서 바로 우러러(?) 보이는 그런 기분. 취미로 수학 문제를 푸는 사람들과 한 팀에서 일하게 될 거라고는, 내 평생 상상도 못해봤다!!!  나와는 다른 뇌구조(?)를 가진 사람들로 가득한 이 곳.

새삼스럽게, 당신들이 존경스럽다.

28 thoughts on “수학, 과학하는 사람에 대한 존경”

  1. 저는 공대를 나오고 대학원까지 다녔기에
    뼛속까지 공돌이인줄 알았는데요

    회사를 다니다보니 전 전혀 공돌이가 아니더군요 ^^

    작년 난상토론회때 뵙고는 오랫만에 뵈었네요(엔써미)
    그때 찍은 동영상은 이바닥에 올리시나봐요?

    자주 포스팅해주세요 ^^

    Like

    1. 아 간담회 전에 엔써미의 두분을 인터뷰 했거덩요 ^^ 간담회 발표 내용도 찍었는데 나중에 꼬날님 드리려고요~

      문과 = 외국어 잘할거야 라는 문장만큼 공돌이님아들의 반발이 만만치 않군요 ㅎ

      Like

  2. 제가 멜님과 동문이 된 이유도 수학.. 증상도 비슷 ..
    긍까 자기 전에 미분 문제 한 개 풀면서 머리를 말랑하게 해 준다는 분과 친하게 제가 ‘친친’하게 될 줄 정말 몰랐다능 .. ㅎㅎㅎㅎㅎㅎㅎ

    Like

  3. 글 제목에 이끌려 왔는데요, 덧글을 달지 않을 수가 없네요.
    저도 멜님과 완전히 같습니다. 딱, 한가지 전 컴퓨터공학을 전공한다는 점만 제외하면요. ^^

    대학에 와서도 미분적분학, 공업수학, 이산수학, 선형대수 등 수학과목이 많더군요. 워낙 프로그래밍을 좋아했지만 수학과는 아직 화해하지 못했답니다. 아니군요. 전 좀 친해지고 싶은데, 수학이 제 손을 거부하는 것 같기도 하고. 여튼, 요즘도 노력중이에요.

    이바닥 의외로 수학 못 하는 사람도 있어요. 헤헤

    // 꼬날님 여기서 뵙네요. 안녕하세요? ^^

    Like

    1. ‘친해지고 싶은’ 의지가 있는 게 중요하죠 ㅎㅎ
      전 전~혀 친해지고 싶지 않거든요…
      숫자만 보면 도망다녀요 ㅋㅋㅋ

      Like

  4. 저는 고등학교 때 사회 쪽 과목이 정말 어렵게 느껴지더라고요. 그래서 이과를 선택하기는 했는데, 가끔 수학이 힘들고 어려울 때도 있지만 긴 과정 끝에 문제를 해결하면 그 보람때문에 참 좋아해요.

    Like

    1. 거참 신기하단 말예요… 사회 과목 같은 건 공부할 필요도 없었는데…(털썩)

      긴 과정 끝에 문제를 해결해 내는 일이 거~의 없었기 때문에 참 싫어하고 무서워했죠… 하하.

      Like

    2. 위 댓글은 저랑 같이 생활하는 분이 이 블로그에는 관련없이 다신 거에요. 나중에 지우려고 시도는 하셨는데 이상하게 안 되더라고요. (혹시 오해하실까봐;;)

      Like

  5. 저희 때 부터는 문과는 아예 미적분을 안배워서.. 그나마 좀 더 행복해졌달까요? ㅋ
    수학기피증상은 문과생에게는 어느정도 다 있는 듯 ~

    Like

    1. 반가워 문과!! ㅎㅎㅎ

      근데 미적분을 아예 안 배운 건 좀 문제가 있지 않소?? ㅡ_ㅡ;; 문과 생도 기본적인 통계는 해야 하지 않아요?? 글구 미적분 안 배우고 들어온 애들을 경영/경제 과목 어떻게 가르친담?? 흐흐흐…..

      Like

    1. 그래 전 이 댓글이 젤 솔직하다고 생각해요.
      정말 다들 수학이 재밌는거야?? 진심이야?? ㅎㅎ

      Like

    1. 이건 또 무슨 -_-;;;
      좌뇌형 인간들 사이에 끼어 있어서??? ㅎㅎ

      뭐 그래도 암튼 고마워요!!

      Like

    1. 들려주셔서 고마워요.
      블로그 스킨은 며칠 전에 바꿨는데 좋은 거 같아서 계속 쓸 듯 해요~ 🙂

      Like

  6. 저도 몇몇개 올림피아드 대회에서 수상하고..뭐 그래도…-_-.. 소프트웨어/웹 프로그래밍 다 해도 여전히 수학/과학 점수는 엄청 최악이랍니다 🙂 저도 좋아하는 과목이나 점수 잘나오는 과목은 전부 문과 과목들입니다 흐흐

    Lik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w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