굳이 주커버그가 주장하지 않아도

오늘 선배와 저녁 약속이 있었다. 워낙 익숙한 곳이어서 새로울 것도 불편할 것도 없는 장소인데, 다만 옆 테이블 손님이 거슬렸다. 얼핏 보기엔 그저 평범한 데이트인가 했다. 대화 내용을 듣지 않으려 해도 남자 목소리가 너무 커서 자꾸만 대화가 우리 테이블까지 넘어온다.


종합하면 남자는 H고등학교를 졸업한 모 병원 의사. 과장. 유부남. 여자는 프랑스로 유학 갔다온 인테리어 잡지 에디터. 미혼. 둘은 서로 집안끼리 알고 한 때 연애도 했던 사이. 남자 말투가 완전 경우 없고 질이 안 좋은게 빤히 보여서, 옆에서 보면 누가 봐도 저 남자 최악이야! 딱 보니 사이즈 나오는데 저 안에 있는 사람은 너무 가까운 사이여서인가, 인지하지 못한다니 신기할 뿐이다. 모르는 옆 자리 그녀 손을 붙잡고 아 저 남자와 얽히지 마세요 말해주고 싶을 지경이었다.


굳이 주커버그가 주장하지 않아도, 프라이버시의 시대는 간다. 그들의 대화를 통해 얻은 정보로 조금 공들여 검색하면 둘의 이름과 유부남의 와이프 이름 따위 어렵지 않게 알 수 있을 것 같다. 다만 그 정도의 오지랖과 정의감이 있을 리 없고, 누군가 polygamy를 옹호하는 삶을 살건말건 내 알 바 아니외다. 하지만 최소한의 조심성은 있어야 되는 게 아닌가 파트너가 있는 사람이라면, 하는 생각이 자꾸 든다.


나이 더 먹으면 생각이 달라질런지 모르겠으나. 그 여자는 무슨 생각으로 결혼한데다 한 때 자길 좋아했던 남자를 1:1로 만나는 것이며, 남자는 있을 때 잘하지 놓쳐놓고 이제와서 뭐 어쩌자고 여잘 만나 자기 와이프와 장인장모 욕을 하고 있을까 싶었다. 낮말도 밤말도 들을 이가 참으로 많고, 세상은 갈수록 좁아져 가는데 겁도 없다.

0 thoughts on “굳이 주커버그가 주장하지 않아도”

  1. 저는 예전에 스타벅스에서 맥북으로 작업하고 있는데 근처에 앉은 사람이 맥북을 켜서 finder에 “누구누구의 맥북”이라고 떴는데, 그 ‘누구누구’라는 이름과 그 사람의 겉모습을 관찰해서 그 사람 트위터 미니홈피 블로그를 찾아내고 미니홈피의 사진과 실제 얼굴을 비교해서 인증해봤던 적이 있어요-_-

    1. 이미 해보신 분 여기 있네. ㅋㅋ 나도 마음 먹으면 얼마든지 찾을 수 있을 거 같아. 예전에 와인바에서 일할 때 단골이 유부남인 거 숨기고 여자 만나길래 화장실 간 사이에 저 남자 결혼한 거 아냐고 물어본 적은 있는데 ㅎㅎ

      이상적으로는, 사람들이 숨을 구석이 사라지니까 자의반 타의반 더 반듯하게 살게 되지 않을까 싶기도 해요. ㅎㅎ

  2. 언니 근데 요즘 저런 유부남 완전 많대. 새로운 여자랑 바람 피는거보다. 지나간 옛 여인과 만나는 경우가 훨씬 많다더라. 아. 정말. 저건. 아닌데.

    1. 저런 유부남 완전 많다는 건 만나주는 여자들이 있다는 거지. 정신 잘 차리고 살아야겠어.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