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사랑하고 헤어지는 일에 대하여

금요일 밤부터 고장난 수도꼭지마냥 울었다. 아직 결론은 나지 않았으나, 과거의 관계에서 배운 한 가지는 이런 예감이 들었을 때 내가 노력한다고 나아지는 건 아무 것도 없다는 거다. 여우 9단짜리 언니들의 가르침은 내게 소용이 없을 것이다. 내 안에 없는 걸 동원할 수는 없는 일.

눈이 떠지지 않을 때까지 울면서, 잘 사랑하고 잘 헤어지는 일에 대해 계속 생각했다. 나를 두고 가버린 사람과, 내가 두고 떠나온 사람.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방법을 다 해 붙잡으려고 노력했던 사람과, 나를 잡으려고 노력했던 사람을 떠올렸다.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에게 온전히 사랑받는 일이 얼마나 힘든 일이며, 자주 일어나지 않고, 또한 얼마나 애처롭게 짧은 시간 안에 바래지는지도.

헤어지는 장면 중 가장 좋은 건 호수 옆이었다. 자기 편이 아무 것도 남지 않은 남자를 의리도 예의도 없이 버리려는 나에게 그는 여기 말고 다른 장소에서 헤어지자고 제안했다. 헤어지는 장면이라도 좋은 그림이었으면 한다고. 긴긴 시간동안 서로 주고 받은 상처가 수도 없지만(주로 강타를 날린 쪽은 나였다), 좋은 이별이었다. 헤어졌으되 계속 그가 잘되기를 응원하고 기도하는. 아마도 그도 나를 생각할 때 마찬가지일거다(라고 맘대로 착각한다). 감정의 업다운이 심한 나를 그는 긴 시간동안 잘 다독여 주었고, 문제가 있으면 함부로 놓지 않고 늘 풀려고 노력했다. 내 이십대에 그가 없었더라면, 나는 지금보다 훨씬 흉터 많은 인간으로 나이들지 않았을까. 이제와 생각하니 그 어리광과 떼쓰기, 의존하기 등등을 받아주었던 게 감사하다.

가장 나쁜 이별 장면은 배경이 없다. 구구한 설명이 없다. 문자도 전화도 메일도 없다. 그냥 아무 이유도 없이 연락이 끊어진다. 너를 사랑했지만 유효기간이 다한 것 같다고 이제 너를 봐도 어저꾸 저쩌구 하는 뻔한 문장도 없다. 거꾸로 물을 뿐이다. 너, 연락 없는 걸 보니 헤어지자는 말로 알아 들을게. 안녕. 혼자 북치고 장구치며 정리하려면 눈물이 배로 든다.

잘 사랑하고 헤어지기란 너무 너무 너무 어렵다. 아직 잘 사랑해서 평생 사랑하게 되어 본 적이 없으니, 내가 할 줄 모르는 건 이야길 못하겠고, 사람들이 사랑을 시작할 때 들이는 노력의 약간만이라도, 헤어질 때도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 혹은 학교에서 헤어질 때의 예의 같은 걸 교양으로 가르쳐야 되는 게 아닐까 뻘한 상상도 해본다.

예감이 틀리지 않았다면, 비슷한 장면이 가까운 미래에 있을 것 같아 두렵고 겁난다. 당신이 쓸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 날 시작하고 믿게 만들었으면서. 혹 당신 뜻이 그러하다면 부디 예의바른 방식이었으면 좋겠다. 적어도 얼굴을 마주하고. 정 안되겠으면 열 문장 이상의 편지로. 최대한 사실적인 표현을 담아 미련 따위 안 남길 수 있도록. 가장 좋은 건 내 예감이 틀리는 거지만….

엊그제 후배의 말에 식겁했다. 그 놈 말하길, 자긴 어장관리 당하는 게 좋다며 부담스럽지 않고 좋지 않냐고 했다. 또 다른 후배 말하길 자긴 요새 너무 바빠서 이미 남자친구 있는 여자가 세컨드로 자길 만나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아이고, 음식 만들때도 자꾸 간보면 막상 다 만들었을 때 맛이 없단 말이다. 어른들은 많이 만나보라며, 그래야 사람보는 눈이 생긴다고 하는데, 그냥 자극의 역치만 올라갈 뿐인 거 같다.

어짜피 달라지지 않을 걸 알면서 나는 또 노력이나 하고 있을 예정이다. 어쩌면 내 남자보는 눈을 바꾸는 게 가장 좋은 해결책인데, 그게 잘 안되니까 문제다. 이제 내 맘 내 감이 끌리는 남자면 우선 의심부터 하고 봐야하는 걸까. 당신, 내 질문에 분명하게 약속하지 않을 때 왜 나는 당신을 버리지 못했을까. 혹은 왜 나만 바라보며 안달하는 남자를 나는 사랑할 수 없었을까. 그렇게 울고도 아직 속이 너덜거린다. 사랑하지 않으면 상처받지 않을텐데. 매번 최선을 다해 빠지고 최선을 다해 상처받고 있는 내가 한심할 뿐이다. 만나고 헤어지는 순간의 아이러니가 모두 내게서 비롯되었다.

그리고 한 가지 더, 내 남자 취향이 내가 쉽게 이루지 못하는 것/가지지 못한 것의 대리만족은 아닌지 생각했다. 되고 싶은 게 있으면 그냥 내가 이룰 일이다. 세상을 다스리는 남자와 그를 좌지우지하는 여자의 롤플레이는 내가 할 수 있는 종류의 일은 아닌 거 같다. 눈물을 두 바가지쯤 쏟아낸 후에야, 무능력을 인정하겠어요. 퉁퉁 부은 눈으로 거울 속의 나를 본다. 아, 미련한 곰같으니.

14 thoughts on “잘 사랑하고 헤어지는 일에 대하여

  1. 아무쪼록,
    힘 내지 않아도 괜찮다고 말씀드리고 싶네요.

    정답이 있을 수 있고 정석이 있는 것이었다면
    사랑이 왜 아름다웠겠어요

    단지 감정에 최선을 다할 뿐이죠

    가슴 속에 남은 상처들과 깊게 파인 흉터만큼
    더 아름다운 사랑하게 되길, 아니 그렇게 되실 거여요

    Like

    1. 🙂 고맙습니다. 사실은 힘을 내고 말고의 문제라기 보다 제 감정선을 컨트롤하는 문제였어요 ㅋㅋㅋ 민망해라.

      Like

  2. 언니 이 글 읽는데 왜 이렇게 맘이 아프니. 중간 중간. 한 번에 다 못 읽었고 쉬었다 읽었어.
    언니. 힘내란 말 위로 안 될거란거 아는데.
    그래도 힘냈으면 좋겠다.

    언젠가. 이 모든 날들이 아 이러려고 그랬구나 싶을만큼 행복한 사랑하고 있을거야. 그런 언니가 내 눈엔 보인다. ^^

    언니는 아무 조건없이 충분히 사랑받고 사랑할만큼 멋지고 당찬 여자야. 내가 아무 조건없이 믿는 5명도 안 되는 사람중 하나인걸. ^^

    힘 내 요. 언니. =)

    Like

  3. 삶이란 계속 누군가를 만나고 누군가와 헤어짐의 연속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태어나서는 부모님을 만났고, 커서는 사랑하는 연인을 만나지만 그 인연은 늘 때가 있는 것처럼 가버리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 연이 있어 만났다면 언젠가는 연이 다해 떠날 것이라는 생각을 하면서 조금 그리고 차분히 하루 하루를 보내면 큰 바다가 그러하듯 상채기난 모래사장을 덮어주듯 기억이 조금씩 사라질 것이라고 이야기 하고 싶네요.

    Like

  4. 그동안 차곡차곡 쌓아놨던 RSS를 정리하다가…

    아침에 이 글을 읽었는데, 하루 종일 뭔가 여기 있던 문장들이 머릿속에서 떠나질 않네요.
    아마 비슷한 고민과 생각을 하고 있어서 그런거 같아요.

    사실 이제 꽤 여러번 이별이라는 과정을 거쳐서. 더이상 멋진 이별은 없는거 잘 알지만.
    그리고 시간이 지나면 이 감정, 흔들림, 외로움. 모두 저절로 사라질거라는 것도 알지만.
    그래도 뭔가 이 쉣!! 한 기분이 사그라들지 않네요.

    내가 헤어지자고 해놓고도. 내가 기다리고 앉아있는 이 모습도. 상대방이 나보다 훨씬 쉽게 나를 잊을까 걱정하며 앉아있는 이 모습도. 참 힘들고.

    에고. 비도 살짝. 막걸리나 마셔야겠어요. 술 마시고 실수하면 안되는데 ㅠㅠ;

    덧. 아는 분이지만(저만 그럴수도). 그래도 이런 댓글을 비밀글로 해야 제격이라~
    힘내시고.!!! 인생 뭐 있겠어요~ ㅋ

    Like

  5. 안녕하세요. 잘 모르는데 글을 읽고 공감이 많이 가서 댓글 남깁니다. 좀 주제넘게 들리지는 않을까 걱정이 되네요. 제가 얼마전에 쓴 글인데 연결점이 있을 수도 있겠다 싶네요. http://bit.ly/dr0z28

    버지니아 사티어라는 전설적인 가족치료 상담사가 했던 말이 생각이 나서 번역해서 옮깁니다.

    버지니아 사티어가 “(모두가 갖고 있는) 다섯가지 자유”에 대해 이야기한 적이 있습니다. 연관이 있는 것 같아, 아래에 번역하여 옮깁니다.

    The FREEDOM to see and hear what is here, instead of what should be, was, or will be.
    있어야만 한다거나, 과거에 있었던 것, 혹은 미래에 있을 것 대신에 여기에 있는 것을 보고 들을 자유

    The FREEDOM to say what you feel and think, instead of what you should.
    말해야 하는 것을 말하는 대신, 자신이 느끼고 생각한 것을 말할 자유

    The FREEDOM to feel what you feel, instead of what you ought.
    마땅히 느껴야만 하는 걸 느끼는 대신, 자신이 느끼는 걸 느낄 자 유

    The FREEDOM to ask for what you want, instead of always waiting for permission.
    언제나 허락을 기다리는 대신, 자신이 원하는 것을 부탁할 자유

    The FREEDOM to take risks in your own behalf, instead of choosing to be only “secure” and not rocking the boat.
    단지 “안전하기”만을 선택하고 변화를 만드는 걸 피하는 대신, 자기 스스로를 위해 위험을 감내할 자유

    Like

    1. 안녕하세요 창준님 🙂

      네, 남겨주신 링크랑 맥이 같은 이야기에요. 문제는 완전 나야. 내탓이요 내탓이요 내 큰 탓이란 말이죠. ㅠ_ㅠ

      번역해주신 글은 우리말이 되니 조금 맛이 떨어지네요 🙂 좋은 글 감사합니다.

      Lik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