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에게 보내는 노래

늘 듣고 다니던 노래인데 문득,
가사가 상처에 소금물 닿은 것처럼 아팠다.

운전하다 말고 눈물이 핑 도는 정도가 아니라 펑펑 흘러서 참 곤란했다는.

날 손바닥처럼 알면서도 모르는 척 해주는 내 엄마.
엄마에게 봄빛같았던 날들을 숑숑 빼먹으며 딸년이 컸지.

엄마한테, 또 엄마한테 잘하는 아빠한테,
잘해야지
맨날 무너지는 다짐이라도 해볼 수 있는 시간이 허락될 때.
1153213974.mp3 
딸에게 보내는 노래 (Feat. 성시경) by 토이

세상 모두 멈춘 것 같은 밤
방 안 가득 별빛 쏟아져 내려
지친 하루 피곤한 모습의 엄마와
우릴 닮은 니가 잠들어 있단다


처음 샀던 엄지만한 신발
품에 안고 기뻐하던 어느 봄날
누구보다 행복해 보이던 엄마의 얼굴
그토록 밝게 빛나던 4월의 미소
영원히 잊지 못할 설레임 가득하던
엄마의 눈망울


사랑스런 너를 만나던 날
바보처럼 아빤 울기만 하고
조심스레 너의 작은 손을
엄만 한참을 손에 쥐고 인사를 했단다


살아가는 일이 버거울 때
지친 하루 집에 돌아오는 길
저 멀리 아파트 창문 새로 너를 안고
반갑게 손을 흔드는 엄마의 모습
나는 웃을 수 있어 무엇보다 소중한
우리가 있으니


한참 시간이 흐른 뒤 어른이라는 이름 앞에
때론 힘겨워 눈물 흘릴 때면 이 노래를 기억해 주렴
너에게 줄 수 있는 단 하나의 작은 선물
꿈 많던 엄마의 눈부신 젊은 날은
너란 꽃을 피게 했단다
너란 꿈을 품게 됐단다
그리고 널 위한 이 노래


너의 작은 손.. 빛나던 미소..
소중한 우리가 있으니


기억해 주겠니.. 널 위한 이 노래..
소중한 우리가 있으니

“딸에게 보내는 노래”의 4개의 생각

  1. 나 오늘 4개월 반 된 친구 딸 2시간 관찰하고 왔는데, 덧글 안 달 수 없음.
    biological clock이 으앙대면 친구딸을 2시간 관찰하고 올 것. 완전 특효약.
    친구 말이. 인생 최대의 시련이래. 난 관찰자로서 동감해버렸어; 본인은 어떻겠어;;;
    넌 착하게 효도를 결심하지만, 내 친구는 4개월반에게 효도를 종용했단다;;;

    좋아요

    1. 글쎄… 그거 애들마다 기질이 참 달라서… 순한 애들은 또 손 덜 타기도 하고 그렇다는. 다 니 친구 닮아서 으앙대는 거다 ㅋㅋㅋ 딱 니 친구네 엄니가 니 친구 키우실 때 그렇게 인생 최대의 시련스러웠을 거라고 말해주고. 엄마한테 잘하라고 해 ㅋㅋㅋㅋ

      좋아요

  2. 토이다움. 딸이 있는 부모라면 아니 아빠라면 이 노래는 나와 인연이 있는 두 여자를 참으로 따뜻하고 아프도록 그리운 존재라는 것을 깨닫게 하는것 같아요…

    좋아요

    1. 저희 아버지는 이 노래 들려드렸더니 아니 아빠가 바보같이 울면 그걸 어따 쓰나 ;ㅁ; 이러셨쎄요 ㅋㅋㅋ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