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맥락 커뮤니케이션 하기

엊그제 우리 팀과 두 달 가량 일했던 국대 대기업의 PM이 조심조심 말했다.
“혹시 그 분, 외국 살다 오셨어요?”

이메일 쓰레드를 따라 읽으며 너무 수분이 부족(?)하다 느끼긴 했었다.

이메일은 간결하고 군더더기가 없어야 한다. 행간에 내가 파악하지 못한 감정이 있을까 서로 전제를 깔지 않을 수록 좋은 것 같다. 특히 조직 내에 모국어가 다른 사람들이 있을 경우에는 설사 그/그녀가 조직이 표준으로 쓰는 언어를 읽고 쓸 줄 안다고 해도 바로 번역기에 가져다 붙여도 문제없이 번역될 문장으로 써야 하고, 읽는 사람의 시간을 적게 뺏을 수 있을 수록 좋다(고 배웠고 가르쳤다. 그러나 조직마다 다른 규율이 있겠지.)

우리는 맥락을 파악하는데 너무 많은 에너지를 쓴다. 다양한 사람들과 일해야 할수록 가능하면 저맥락 커뮤니케이션을 하는 연습을 하는 게 맞다는 생각을 잠시 했다.

너그러이 이해해주신 갑 님께, 감사 인사를 전하며.
그 분은 외국 살다 오지 않았습니다요.

“저맥락 커뮤니케이션 하기”의 1개의 생각

  1. 저는 상당한 감정에너지가 요구되는 현장에서 일하고 있어요.
    그러다보니 어느새, 클라이언트 만남 외의
    대부분 사무적인 소통에서는
    의도적으로 저맥락 대화를 이끌어내려는 경향이 생겨버렸네요.
    이심전심 스타일의 동료에게 답답함을 느끼게 되기도 하더라구요. ㅎㅎ;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