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은 권력이다

시선은 권력이다. 다만 그 권력을 가져가는 이가 ‘보는 자’가 되느냐 ‘보임을 당하는 자’가 되느냐는 경우에 따라 달라지겠다.


다음 카페 ‘아랑의 언론고시’ 아직 있나? 무슨 소명을 받았는지 알 수 없지만 기자가 되겠다는 이들이 줄을 섰다. 나도 한국어 능력시험 책만 사놓고 시험 전날 술퍼마신 적 있다규. ㅎㅎ


내 알기로 울 학번 중 성공한 케이스는 둘 정도다. 아이고마 저 여린 몸에 어디서 저런 깡따구가 숨어 있었다니 놀라운 황양은 YTN에 갔고, 공부 잘하고 예쁜데 다만 머리를 좀 잘 안감고 다니던 누구는 조선을 거쳐 MBC로 갔다. 특히 얼마전 황양, 방송 기자로 계속 지내다간 긴 호흡의 길을 못 쓰게 될 것 같다 괴로워 하길래, 야 너도 블로깅을 해보렴 너 스스로가 미디어가 될 수도 있어 하고 꼬셨더랬다.


아이고 이런, 오늘 그 꼬심을 후회하였다. 시선은 언젠가 거꾸로 날아와 그녀에게 상처를 줄지도 모르겠다. 그녀는 YTN의 기자이기 전에 시민으로서 어쩌구 하는 감동적인 글을 싸이 다이어리에 올렸지만. 구독자수 1위를 자랑하는 블로거였다면? 그 글 발행한 날 데스크한테 아니 불려간다고 보장 못하겠다.


매달의 월급이 절실하지 않아효 자신있게 외칠 수 있는 사람 손들어 보세요. 시작은 큰 뜻 품고 기자가 될래요 했더라도 이왕이면 꼬박꼬박 제 때 월급 넣어줄 수 있는 곳 가고 싶지 않겠나. 모 영화잡지 6개월간 월급 밀렸다는 이야기 들었었는데 요새는 잘 나오나 모르겠네.


죄 없는 자 저 여인에게 돌던지라고, 월급쟁이 중에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움 없이 독야청청 하신 이 몇이나 되나. 정 누군가 공격하고 싶으면 그 사람보다 더 앞줄에 세워서 처형해야 할 사람 많아 보이는데. 다시 한 번 무시무시한 마녀사냥에 한 사람 상한 거 아닌가 싶어 잠이 안온다. 왜 자꾸 개인과 개인이 대립하려 하는지 모르겠다. 그래봤자 너나 나나 빚 갚아나가느라 허리휘는 소시민일 뿐인데 말이다.

마이크로소프트밴드

http://images.video.msn.com/flash/soapbox1_1.swf
Video: Microsoft Band

원래는 다른 데 올릴 생각으로 인터뷰 했다가
히어로 블로그에 먼저 올리게 되었습니다.

직장인 밴드를 보면 뭔가 뭉클, 하는 게 있어요. CJ의 다시다밴드도 그렇고, 전에 아는 언니가 호프집을 빌려 공연했을 때도 그렇고. 아예 음악을 업으로 삼은 사람들을 볼 때와는 종류가 다른 감동.

3월 20일 런치 행사장에서 공연을 하기 위해 연습을 준비 중인 모습이야요- 이 날은 막 비트에 맞춰 심장이 쿵쿵거렸는데, 다음 날 일어났더니 바로- 이제 와서 무슨 악기를 새로 배우니 막 이러고 있다는. ㅎㅎ

블로그, 또는 블로고스피어는 남성적일까

1.

블로고스피어라는 거 말이지, 완전 남성적이야.
나는 모든 사람의 얕은 주목을 원하지 않아. 외려 그 주목 불편하고 어떨 땐 위험하다고 느껴. 난 여기 같이 있는 친구들의 좁지만 깊은 주목을 원해. 그리고 파워 블로거라는 사람들 들어가면 다들 자기가 세상에서 제일 전문가인 척 하는 거 꼴 보기 싫어-

블로깅에 대해 떠드는 레이디인 척 하지만 사실은 너드인 ㅡ_ㅡ;; 멜에게 친구가 한 말입니다.
아, 순간 딩~했던 느낌.
그래서 싸이가 한 풀 꺾였대도 일주일에 한 번 정도는 로그인을 할 수 밖에 없나봐요-

가끔 블로거 모임 같은데 나가봐도, 남녀 쿼터제를 시행해야 할 정도로 성별이 몰려 있지요. 올블로그 같은 메타 사이트를 가봐도, 이슈들이 참 남성적이라는 느낌을 많이 받습니다. 반면 네이버 블로그에 가면 갑자기 느껴지는 이 평화로움. ㅎㅎ

설치형 블로그가 아직 캐즘을 넘기 힘들어서 그럴까요?
여성 소비자들에겐 설치형 블로그라는 서비스가 그리 매력적이지 않고 어려워서? 흠냐…

2.

우리 블로고스피어를 보면 맨날 나오는 이슈가 빤하다는 느낌.

허나 노는 물을 넓혀보자규.
시장 사이즈부터가 커서 관심사도 다양한 것일까 ㅡ_ㅡ;;
재미삼아~”여성” 타겟에게 재미있을만한 블로그 몇 개를 소개합니다.

뷰티 정보가 필요하시거나 백을 지를 예정이시라면 아래 두 개의 블로그를 참고하시면 좋아요.

 

일반적인 사람들의 옷입기 센스 – 보통 스트리트 패션이라고 부르죠 – 에 대한 안테나를 세우고 싶다면-
아래를 참고하시공.

[안] 일반적인 사람들의 옷입기 센스를 보고 싶으면 아래 블로그. ㅋㅋ 어디서 많이 봤다 싶은 얼굴도 많이 보입니다.

Fashionologie도 좋아라하는 블로그입니다.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에서 편집장 역할의 원본-_-이 되어주신 미국 보그 편집장 안나 윈투어에 관한 포슷흐가 눈에 띄는군요. 아 이런 언니들은 같은 옷 두 번 입으면 바로 까이는구나…덜덜. 

   

편식은 나쁜 겁니다 ㅡ_ㅡ;;
메타 사이트 들어가면 맨날 나오는 주제 말고 다양함을 찾아보려는 노력이 필요하단 생각이 들었어요. 🙂

실버라이트 적용한 즐감 개봉박두

제 동거인은 영화를 전공합니다. 한 겨울에도 창문을 열어놓고 잘 정도로 열이 많았던 녀석인데, 언제부터 추위를 부쩍 탑니다. 가끔 내복을 입고 나가기도 해요. 학생영화라 해야할까 독립영화라 해야할까, 암튼 돈 안되는 영화를 찍으러 다니다가 뼈속까지 바람이 들어버렸어요. 허허.

이 동생놈을 바라보면서, 걱정이 됩니다. 사람들은 점점 영화관을 덜 가고 있고, 부가판권 시장은 다 죽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이제 엄마랑
"정 안되면 나중에 비디오 가게라도 차려줘야지 뭐, ㅠ_ㅠ"
라고 말할 수 없게 되버렸습니다.

자조적으로 ‘민폐의 예술’ 이라고 부르는 영화는, 많은 사람들의 노력이 모여야 나옵니다. 특히 우리 영화 산업은 특수성이  있습니다. 일명 ‘연봉 300’을 받아가며 ‘투신’한 제 동생 같은 사람들의 내복 두께가 모여서, 크레딧이 올라간 거죠. 못 만든 영화를 보면서 저희 남매가 비분강개하는 이유는, 이따위 껄 만들려고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젊음을 팔아가며 고생했을지 짐작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저부터가 자꾸 인색해집니다. 기껏 7-8천원, 내 동생 같은 사람들이 얼마나 뺑이쳤을까 생각하면 정말 최소한의 돈인데도, 어둠의 경로에 맛들이니 아무 생각이 없어집니다. 허나 음악산업이 그랬듯, 사람들의 양심에 호소하는 건 도움이 안됩니다. 은행의 혼잡을 줄여줬던 건 사람들 개개인의 양심이 아니라 번호 대기표였던 것처럼, 시스템을 만들려는 노력이 필요하죠. 핸드폰 벨소리를 빼면 사업모델이 사라지다시피한 음악과는 다른 길을 가줬으면 하는 기대.

기사를 보신 분들도 있겠지만, 씨네21에서 한국영화제작가협회에서 디지털 저작권을 위임받아 ‘즐감’이라는 합법적 영화 다운로드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번 달 씨네21에 소개 기사가 나오기도 했고, 편집장 레터 제목부터 ‘즐감 서비스 개봉박두’라고 뽑아주셔서, 씨네가 얼마나 이 서비스를 비중을 두고 준비하고 있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이 서비스에 마이크로소프트의 실버라이트 기술이 들어갑니다. 씨네21 김준범 이사는 "마이크로소프트가 개발한 실버라이트에 대한 검증 결과 현재까지 최상의 동영상 서비스 솔루션이라 판단했다"고 말합니다. 렌탈 시스템은 한국 소비자들의 사용 습관을 반영하여 시간 제한은 두지 않고 횟수 제한만 둔다고 하고, 기본적으로 B2C모델이 아니라 B2B모델을 가져갈 모양입니다.

제가 알기로는 워너브라더스와 MBC가 합법적 영화 다운로드 마켓을 만들려고 시도 한 적이 있습니다. 그 때 재밌었던 건, 실구매 소비자의 대부분이 여성이었다는 이야기였습니다. 어둠의 경로를 다루는 방법을 잘 모르는 이들의 주머니부터 열렸다는 거죠.

전국민이 초고속 통신망을 사용하는 환경, 아무 것도 모르는 저희 부모님 같은 사람들도 하나TV, 메가TV를 달기 시작한 상황에서 이 판이 어떻게 흘러가게 될까요? 아마도 SKT, KTF, 엔터테인먼트 산업 전반에 걸친 Vertical Integration에 대해 더 깊이 이야기해봐야 할 듯 합니다. 우리 나라는 아이튠즈 모델이 장사가 되는 나라와는 또 다른 환경에 놓여 있습니다. 오늘은 여기까지만.

저는 다만, 제 동생 같은 친구들이 연봉300을 받더라도 꾸준히 열정을 바치면 언젠가는 성공할 수 있다고 꿈이라도 꿔 볼 수 있는 판을 바랍니다. 이제 3천원 내고 영화 잡지 사보는 게 있어 보였던 시대는 갔지만, 최소한 돈을 벌어야 마땅한 사람들이 굶지 않기를 기대합니다.

즐감. 이 사업이 잘 됬으면 좋겠습니다. 아주 이기적인 이유로다가. 제 동거인의 내복값과, 거의 이십년을 향해가는 소꿉친구의 글값과, 제가 24/7 온라인을 지향하는 삶을 살며 전자파 쏘인 값이 모두 걸려있습니다.

Geek Lover

30일, 집들이겸 귀국환영회겸 송년회가 있었습니다. 에지간한 친구 만날 때도 절대 입어본 적 없는 무릎 나온 츄리닝에 맨발, 게다가 정말 스킨도 안바른 쌩얼로 갔습니다. 멤버는 결성 십년쯤 ㅡ_ㅡ 되어가는 나우 노트북 동호회 멤버들 되겠습니다. 한 때 에지간한 노트북 제조회사를 상대로 소비자의 힘을 자랑하던 인간들(다르게 말하면 진상 블랙리스트 멤버들??)이 죄다 늙어서는 마눌님 또는 주니어를 대동하고 나타납니다.

보통 온라인에서의 인간관계는 느슨하고들 이야기합니다. 오프라인에서 만나게 되더라도 그 관계가 오래가지 않는다고도 합니다. 하지만 저는 이 인간들을 생각할 때마다 "느슨은 개뿔"을 외치게 됩니다. 처음 모인 주제가 주제이니만큼, 사람들 아우라가 예사롭지 않고 대화도 조낸 긱스럽습니다. 에지간한 가젯 종류는 모델명으로 말해도 모두가 무리 없이 알아듣고, 상태 심해지면 프로젝트명으로 말해도 문제 없습니다. 못쓰게 된 이런 저런 제품에서 부품들을 뗘다가 새로운 뭔가를 만들어 내는 짓도 잘하고(예를 들어 고장난 노트북 몇 개를 모아 네비게이션을 만들어 달아버린다던가), 서로 서로 지름신 강림을 부추기는 이상한 모임입니다. 요새 이 사람들의 주된 관심사는 DSLR 카메라와 자전거, 자동차 되겠습니다. 몇 백만원짜리 새 장난감을 사고 싶어도 마눌님의 허락을 받아야 된다는 게 변화라면 변화겠지만요.

저는 스무살 때 이 모임에 처음 나갔는데, 생각해보면 저런 대화를 잘 알아듣지도 못하고, 죄다 남자들 뿐인데도 참 오래 잘도 버텼다 싶습니다. 신촌에서 처음 만나 인사할 때는 이런 날이 올 거라는 상상은 못해봤는데 말이죠. 이젠 오라버니들 거의 다 유부에 편입되셨습니다. 이제 오래된 농담이 실현될 날이 머지 않았어요. 다들 결혼하고 아들 딸 낳고 살게되거들랑 45인승 버스 대절해서 "축 노트동 야유회"라고 수건에 인쇄해서 놀러가쟈고요. 🙂

내 이 날의 다구리를 잊지 않으리요. 늘 외계어들 사이에서 겉돌았던 막둥이(=멜)는 이직을 하는 바람에 구성원 대다수가 개발자 내지는 그 주변환경에서 근무중인 사람들로 구성된 이 모임에서 지대 다굴당했습니다. 패치가 어쩌고 비쥬얼 스튜도 2008이 어쩌고. 블랙잭을 들여다보며 윈도 모바일이 어쩌고 저쩌고. 문제의 마지막엔 MS가 있을 때가 많다며, 그러나 늘 대답은 담 버전에서 해결해줄게~ 라 한다고 이야기할 때 속상했습니다. 꼬미/쫑이 오라방. 당신들의 야근/주말근무에 울 회사가 일조한 적 있다면 내 미안타. 어쩌겠누 다 사람이 만드는 건데 완벽할 수 없자네……?

새삼스럽게 질문합니다. 나는 왜 하고 많은 모임중에, 이 노트북 동호회 사람들과 유독 오래 인연을 유지하고 있을까. 다른 사람들에게도 비슷한 이야기를 했던 적이 있는데, 전 이 별스러운 남정네들이 사랑스럽습니다. 비록 가끔 비싼 어른용 장난감을 질러 주실지언정, 이런 타입의 사람들 중에 바람을 핀다거나, 가정을 제대로 돌보지 않거나 하는 나쁜 아저씨들 거의 못봤어요. 뭐랄까 사람들이 좀 순진하고 착하달까.

다굴 당하면서도 쫌 행복했습니다. 당신들이 지금보다 훨씬 더 대우받고 성공하는 걸 보고 싶습니다. 매번 아놔 이 개발자님아, 그런 식으로 생각하니까 일반 소비자를 이해 못한다고 구박하지만. 어찌 됬건 그대들이 더 성장하고 잘 나가서 배아팠으면 좋겠습니다.

제가 아직 만나보지 못한 분들을 포함하여, 세상 긱스런 님들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이상 레이디인 척 해왔던 너드의 일기였습니다. 🙂

The Crunchies 2007


Crunchies2007
 

The Crunchies 2007를 소개할게요. IT분야의 혁신적인 벤처기업을 선정하고 축하해 주기 위해 개최됩니다. 올해 처음으로 기획된 행사고요. 뭐 4대 천황이 뭉친 셈이군요. GigaOm, Read/WriteWeb, VentureBeat, TechCrunch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Microsoft를 비롯해 Adobe, Charles River Ventures, Mayfield Fund, OurStage, Sun Microsystems가 스폰합니다. 선정방식이 중요한데요. 100% 일반 인터넷 사용자들의 투표를 받아 결정합니다.


투표할 기업 선정을 위해 일반인들의 추천을 받았고, 20개 분야별로 투표가 진행중입니다. 뭣보다, Best international start-up으로 Netvibes와 함께 한국 서비스가 노미네이트 되어 있다는 소식을 알쿼드림다. 아시아에서도 유일하대요. (이 분 블로그 참고했어요)


MusicShake logo  음악을 쉽게 믹스하고 공유할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입니다. 소개해 놓은 기사도 있으니 참고하시압요. 이런 소식이 한국에서 제대로 이슈화되면 갑자기 투표율이 급상승해버릴까봐 무섭기도….덜덜.


대선 때는 투표하러 안 갔더래도, 이번 기회엔 소중한 당신의 한표(ㅡ_ㅡ)를 행사해 보심은 어떨런지요?
>> 투표하러 가기 클릭

이 행사를 보면서 좀 아쉽기도/부럽기도 하네요. 실리콘벨리에서는 이런 일들이 벌어지고 있는데, 우리 나라에서는 올 한 해동안 기억할만한 스타트업이 손에 꼽을 정도가 아닐지요. 생태계 전반의 건강 문제이기도 하고, 우선 시장 사이즈가 어느 정도 되야 이런 서비스가 살아남을 수 있지 않나 생각도 해봅니다. 2008년부터는 언어/문화/시장에 대해 우리 모두 좀 더 보는 눈을 넓혀 보아요.

백만장자와 결혼하는 법

오늘 구글의 공동 창업자 래리 페이지가 결혼한다는 글을 봐버렸네요. 쓰읍;; 침 닦고.
포브스가 뽑은 미국 내 부자 5위인 총각이었는데, 
웬지 모를 이 아쉬움은?? (너랑 무슨 상관인데!! 돌 날라오는 장면이 상상됩니다…)

그러고보니 봄에 세르게이 브린도 결혼하고, 이제 구글 공동 창업자 두 명 다 유부인 거;;;;

구글 공동 창업자의 결혼 소식만큼 쨍한 느낌은 떨어지지만,
(비쥬얼 상 빌과 스티브 님 이제 모두 늠 아저씨 간지가…)
마이크로소프트의 빌 게이츠와 스티브 발머도 한 때 결혼한다고 세상이 떠들썩 했던 적이 있었겠지요.

빌 게이츠의 아내는 ‘빌 앤 멜린다 게이츠 재단’을 설립하면서 이름이 많이 알려졌어요. 완전 남자는 여자하기 나름이다 싶은 멋진 멜린다 언니. 90년대 초까지 기부를 권하는 아버지 말은 귓등으로 들으시더니, 마눌님 말씀은 잘 듣습니다.
빌 오빠는 시원하게 벌고, 멜린다 언니는 시원하게 쓰는 멋진 부부의 모습!! (좋타쿠나 & 옳타쿠나)을 보여주고 계십니다.

멜린다 언니는 빌 게이츠를 어떻게 만났을까… 이 언니에 대해 검색을 좀 해봤는데요. 듀크대학에서 컴퓨터과학·경제학 학사와 MBA 학위를 받았고, 87년 MS에 입사해 멀티미디어 제품개발부에서 일했다네요. 입사 2년차부터 비밀연애 시작, 연애 5년 만에 하와이에서 결혼했고요. 빌 게이츠가 맨날 지갑에 돈도 안 들고 다녀서 커피값을 내줬다는 전설이…  결혼하고서는 애 키우시다, 셋째 아해가 돌 지나면서부터 맹활약을 하기 시작했어요. 예전 버전 MS워드에서 뻑하면 튀어나오던 강아지 있어요. 별 필요도 없는데 나와서 왈왈 거리면서 도와줄까? 하던 애. 갸가 멜린다 언니 작품이라 꽤 오랫동안 안 없어지고 계속 등장하셔서 짖어댔다는 이야기를 어디서 주워들은 기억이 나는데… 근거는 미약합니다. 🙂

역사에 길이 남을 부자 남편을 둔 아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뭐가 있을까 상상해봅니다. (상상하는데 돈 안 들거든요-) 과연 멜로디언이 멜린다였으면, 저렇게 할 수 있었을런지요. 어쩌면 이런 여자이기 때문에, 빌 게이츠가 반했던 건 아닐까. 미국이 무서운 건, 이런 사진을 보게되는 순간인 듯 해요. 제대로 된 부자가 뭔지 말해줄 수 있는 사회. 2006년부터는 사진 속의 워렌 버핏도 재단에 동참하고 있죠.

게다가! 시큰둥한 남편한테 ‘죽기전까지 재산의 99%를 기부하겠다’는 말이 나오게 만들 수 있을까요? 세상을 움직이는 남자와 그 남자를 움직이는 여자의 전형적인 구도를 보는듯해서 지루한 느낌도 없지 않지만. 이런 사람들을 동시대를 살면서 볼 수 있다니 재밌어요.

빌 게이츠의 결혼 얘기를 했는데, 스티브 발머님 그냥 넘어가면 섭섭해 않겠슴둥? 스티브 발머의 아내는 MS직원은 아니었지만 MS의 PR을 담당하고 있던 Agency 직원이었던 걸로 알고 있어요.

오늘의 결론?

"노는 물이 좋아야 좋은 남자 만난다" 되겠습니다. ㅎㅎㅎ

엠넷이 실버라이트로 옷을 갈아입었어요

엠넷닷컴의 티비딥 플레이어가 마이크로소프트의 실버라이트로 옷을 갈아 입었어요.

구경해야지+_+ 하고 들어갔다가
방송 보는 재미에 시간가는 줄 모르고 완전 도끼자루 썩고 있네요.

MKMF의 박진영도 멋있고, 원더걸스의 만두소희도 귀여웠지만
압권은 겟잇뷰티 김태희 편이었어요.

저는 평소에 주변 남성 동지들이 김태희 예뻐! 하고 쌩난리가 나도
동의할 수 없다고 외쳐왔거든요.

“김태희는 표정이 하나야. 늘 웃는 표정. 난 그래서 김태희가 미인인 줄 잘 모르겠어” 라고 말했었어요.

근데 아래 영상을 보고나서는 의견 급수정.
예전에 비하면 완전 김태희 대변신 진행중이었더라구요.
예쁘고, 똑똑하고, 망가질 줄도 알고, 귀엽고, 섹시하기까지 하네…..요. (먼산)

http://tvplayer.mnet.com/1_0/TVPlayerMini.aspx?vodid=16568&vodSrvid=3001

비즈니스 블로그, 지금 만나러 갑니다

DSC00126지난 주 김호 님의 2008 PR 트렌드 브리핑 세션에 다녀왔습니다.
내공 딸리는 것들의 특징이 어디서 주워들은 건 많은데
체계화 하는 능력이 딸리는 거라고 할 수 있져-
네네 제 이야기인데 말이죠;;;

그런 면에서 도움이 많이 된 자리였습니다.
김호님의 블로그가
에델만 회사 웹사이트 내에서 운영되던 시절을 기억하는 자로서
어떻게 표현해야 할까, 왠지 모를 뿌듯함(?)이 느껴지기도 했던 자리였고요. ㅎㅎ

아, 그리고 기념품(?) 으로 나눠주신 문구류들이 예술이었어요.
세심함과 감각이 느껴졌다는.

이번 주 내내 "Every Company is a Media Company."라는 문장이 귀에서 맴돌 것 같아요.

미디어, 커뮤니케이션 사이드에서 이런 주제에 관심 있는 분들끼리 정기적으로 만나서
토론/정보공유 하는 시간이 있음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스터디를 빙자한 식도락 모임 좋아요.

이 세미나에 참석하셨던 테터앤미디어의 꼬날님께서 메일 보내주셔서 알게 된 소식.
TNC, 소프트뱅크미디어랩, 한국방송영상산업진흥원 주최로
비즈니스 블로그 마케팅 세미나가 열린다고 합니다.
12월 13일 목요일 2시 ~ 6시구요. 장소가 멜로디언 서식지예요. >_<

자세한 정보는 이 링크 로 가보시구요.
이 날도 많은 분들 만나뵐 수 있기를. 그나저나 7만언에 이어 5만언이라;;; 덜덜.
 

bizblo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