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et

20120809-014842.jpg

애매한 구석도 있었지만, 내향적인 성격이 반사회적이거나 잘못이 아니고, 외향적인 척 살기 위해 분투하지 않아도 된다고 용기를 줘서 좋았다.

하루를 살고나면, 집에 무사히 오고나면, 베개를 끌어안고 울고 싶은 기분이 든다. 지친다. 체력이 부족하거나 어둡고 우울한 성격이어서 그러는 거 아니냐고 공격받을까 겁난다.

난 실없는 농담을 주고받거나 떠들고 시끄러운 티비를 보고 아이돌 춤을 따라해보고 웃으며 회복되는 유형이 아니다. 일년에 티비를 내 손으로 켜는 날이 하루 이틀 될까.

필요하면 무대에 서고, 모르는 사람과 십 년 만난 사람인양 친한 척도 해본다. 먹고 살아야 하니까. 모두와 프로토콜 맞는 속깊은 이야기를 하며 살 순 없는 거니까.

예전에 누가 착하게 살지 말고 일관성있게 살라고 하신 말이 생각난다. 내가 나로 일관되게 살기가 참 어려운 거더라.

1 thought on “Quiet”

  1. 당신을 응원합니다. 세상 구석구석에 당신과 비슷한 사람들이 살아가고 있습니다. 홧팅

    Lik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w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