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셀 추천과 공이공

글로벌 패션 브랜드 본사와 APAC Region Office에서 일해본 선배와 얘기하면서 황당할 때가 많았다. 특히 기막혔던 건, 온라인에서 제품 추천을 사람 손으로, 한 땀 한 땀 하고 있다는 거. 국가마다 이 일을 하기 위한 온라인 MD가 따로 있고, 엑셀로 아이템 번호를 정리해서 넣는 것 같았다. 이 업무 때문에 새벽 3시까지 야근을 하기도 한다고.

아니 언니, 아마존 보면 추천 잘하지? 그런 거 다 기계가 하는 거야. 그렇게 안 어려워. 추천만 전문으로 하는 회사도 많이 있는데 소개해 줄까요.

대답은 아니 됐어. 시장마다 이거 하는 인력이 있고 전세계 합치면 두 자리 수는 될 텐데, 그 사람 일자리를 없애자는 이야기를 나서서 시작하고 싶진 않다고 했다.

이 언니가 본사에 있을 때 보스로 모시던 분은 아버지 연배보다 더 나이가 많은 할아버지였는데, 이메일을 받으면 프린트해서 드린다고 했다. 읽고, 답장을 쓰신 후 하단에 서명까지 아름답게 해서 주신다고. 그럼 어시스턴트가 그 편지를 다시 타이핑 해서 보낸다. 으히히.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사업부 잘만 돌아갔다.

테크 인더스트리에 있으면 변화가 당연히 여겨진다. 하지만 조금만 다른 영역으로 가면 속도감이 다르고, 정보 격차도 크다. 요새 패션과 뷰티 산업에 계신 분들을 자주 만나며 다시 한 번 체감한다. 나도 보도자료나 기획서를 팩스로 넣던 기억이 있고, 설마 오늘날 팩스 수준은 아니어도, 이메일 보내고 나면 유선으로 메일 받으셨냐고 체크해 줘야하는 산업이나 기업도 여전히 많을 것이다.

옛 보스가 옴니채널과 O2O에 대한 책을 썼는데, 우리만 난리라고, 다들 O2O를 공이공으로 읽는다고 잘 팔리긴 글렀나보다며 농담을 했는데 같은 맥락 이야기. 천천히, 쉽게 풀어 말하고, 변화엔 시간이 걸리지만 어느 분기점을 넘으면 또 순식간일 것을 알기에, 체력을 비축할 일이다.

“엑셀 추천과 공이공”의 2개의 생각

  1. 저의 경우는, 이 업계 나이많은 아저씨들 죄다 아날로그에 느림,의 구현체들이시라 아날로그적 모습이 토나오도록 지겹던데ㅎ – 격변이 일상인 테크 업계에서는 때로 느림이 인간다워보일 수 있겠군요…ㅋ 하긴…80년대 뉴욕타임스가 컴퓨터 조판 시스템을 도입할 때도, 노조와 협상해 나이많은 타이피스트의 정년을 보장해주었다지요…음냐..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