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 오지가 투자한 스타트업

주로 지역을 기반으로 소셜 웹의 컨텐트들을 발견할 수 있게 도와주는 앱(인듯 보이는) Spindle이 2.3M 펀딩을 받았다는 소식. 무슨 무슨 파트너스, 엔젤스, 벤쳐스… 그리고 레이 오지로부터.

응? 레이 오지가 투자도 하네 하며 찾아보기 시작했더니 Co-Founder/ CEO가 Microsoft FUSE (Future Social Experiences) Lab 출신이다. Co-Founder들도 다 그 때 같이 일했던 사람들. FUSE 에선 재밌는 걸 많이 내놨었는데, 그나마 젤 알려진 건 docs.com. 페이스북에 문서 올리면 보이는 웹앱이고, 나중에 오피스 웹앱스 나올 때 거의 비슷한 모양새로 나왔었다.

음, 그럼 투자하는 거 말되네.

좀 더 찾아보니

으응?!?!?! CEO가 레이 오지 사위다 ㅋㅋㅋ MS 그만둔 후 결혼.

그로부터 상상이 뭉게뭉게. 처음에 어떻게 만났을까. 애가 똘똘한 걸 보고 찍고서 아버지가 푸쉬한 걸까, 먼저 만나고 보니 어라 내 여친 아버지가 내 보스였어? 이건 아닐 거 같고.

저희 결혼하렵니다, 를 말할 땐 어떻게 되는 걸까. 따님을 제게 주십시오, 하면 멍청한 놈한텐 줄 수 없다 지금부터 니가 똑똑한지 좀 보자, 자 어디 이 문제를 풀어봐! 코딩 문제를 내겠어! 이거 어떻게 설계할거야??

-ㅅ-

뭐 이런 상상을 하고 있었다.

레이 오지 사위가 하는 스타트업이라니,
FUSE 사람들이 나가서 만든 거라니 기대.

투자하라고 말은 어찌 했을까.
장인 어른, 이제 돈 태우셔야 할 때입니다! 라고 말하는 걸 상상하며 키득거렸다.

덧. 정말 사생활 보호 안되는듯. 이 아저씨 페북에 전체 공개로 웨딩 비디오를 올려놨길래 봤는데 레이 오지가 결혼식 날 딸이 “아빠 메이크업 받으세요”하니 “절대 싫다 안할래~” 대답하고 “참 재능있는 친구입니다. 일에서나 내 딸래미를 따라다니는 면에서나”라고 축사를 한다. ㅋㅋㅋ

Leave a Reply